오늘은 애인을 잠시 봐야해서 울산 광역시에 다녀왔습니다. 며칠전 천태호를 다녀오며 편안하게 다니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고, 무었보다 잠시보더라도 데이트 할 때에는 편안한 차가 제일 좋더라는 생각에 데일리를 선택했습니다.


이 도로는 울산광역시와, 경남 밀양시를 이어주는 도로로 현 가지산 터널이 생기기 전에는 유일한 양 도시의 이동로 였습니다. 산을 오르락 내리락 하는 도로라 누군가에겐 어지럽고, 또 다른 누군가에겐 재미있는 도로입니다. 이곳은 영남 알프스라 불리기도 한데요. 그만큼 아름답습니다. 특히 가을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평일이라 차가 없어 달리기엔 좋았습니다. 물론 달리기용 차량은 아니지만 속도를 조금 높혀 달리니 스트레스가 다 풀려버렸습니다. 밀양 방향으로 내려가던 중 g70 2대가 나란히 업힐을 하는걸 봤는데 정말 멋있었습니다. 울산광역시 방향으로 가다보면 석남사라는 큰 절이 있는데 입장해보시면 과연 멋지고 아름답습니다. 맞은편에는 주차장이 크게 있고, 여러가지 상점들이 있습니다. 20대 초에 비오는 날만 되면 어머님 현대 뉴 ef 소나타 1.8 베타 수동을 운전해서 자주 가곤 했던 곳인데 오랜만이라 매우 반가웠습니다. 새로운 도로가 (호박소 터널, 가지산 터널) 생겨서 기존에 있던 음식점, 매점이 폐업 했을거라 예상되었지만 여전히 영업중이었습니다. 역시 아직도 많은 분들이 이 길을 오고 가고 하신다는 증거입니다. 어릴적 부모님께서 드라이브 시켜주시며 도토리 묵이나, 오뎅, 번데기를 많이 사주셔서 먹고 했었는데 너무나 반가웠습니다. 등산회에서 등산 많이들 오셔서 막걸리에 도토리 묵 한접시 구수하게 드시고 관광버스에 오르시던데 너무나 보기가 좋았습니다. 언제 기회가 되면 가지산 등반을 계획해야 되겠습니다.


KakaoTalk_20190129_185314108.jpg

KakaoTalk_20190129_185313908.jpg

KakaoTalk_20190129_185312890.jpg

KakaoTalk_20190129_185313377.jpg

KakaoTalk_20190129_185601350.jpg

KakaoTalk_20190129_18531370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