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닌데, 이 중 가장 어려운 건 항상 사람과 사람간의 문제입니다.
한 사람이 세상을 살아감은 선대, 당대의 수많은 사람들이 일궈놓은 세상 속을 헤쳐나가는 과정이니까요.

이런 세상을 살아가며, 오롯이 나 한 사람의 개인적인 영역이라고만 여겨졌던 부분까지 지적이 이어질 때는
많은 고민이 따릅니다.
어쩔 수 없이 한 발 물러서야 할 때는 선뜻 물러서는 용단도 필요합니다.
하지만, 지나치게 물러서게 된다면 자신을 잃게 되겠지요.

brother.jpg

저와 같은 직장에서 근무하던 시절의 친동생 모습입니다.
다소 긴급한 상황이어서 전 부서를 동원하여 출장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었지요.
타 부서원이었던 입장에서 자신의 동료를 데리고 지원을 나서야 했던 짜증나기 짝이 없는 상황이었는데,
위와 같은 위트로 좋지 않았던 출장길의 분위기를 모두가 즐겁도록 잘 이끌어냈었습니다.
호주 워홀 시절, 카트 레이스에 나가던 당시에 썼던 헬멧과 글러브를 늘 뒷좌석에 놓고 다니고 있더니만...
하필 저 날 저런 장면을 연출하고야 말았네요. ㅋㅎ
모두의 색깔을 존중하면서도 분위기를 띄울 줄 아는 장점을 발휘하는 동료의 모습을 늘 하고 다녔었습니다.

하여간...
개인적으로 제 나이가 많다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으며, 그럴 수도 없고, 의식하려 하지도 않습니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서, 오히려 나이가 들 수록 유채색의 젊은 분위기의 차가 좋다고 보고요.
그런데, 우리나라(한국) 다수의 사람들은 많이 다른 것 같습니다.

제 생각이 대다수에 비하면 좀 특이하다는 점은 인정하겠으나, 틀렸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민주주의를 외치는 분위기에 비하면 우리나라의 분위기는 여전히 전체주의적이자 민중 속의 파시즘 속에서
그다지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느낍니다.

30대 후반이란 그닥 많지 않은 나이의 싱글에 준중형 해치백, i30 D-Spec 수동.
매일 아침 저녁으로 소중한 발이 되어주는 저의 소중한 수족입니다.
물론, 제 수족만으로 끝나기만 하지도 않습니다.
흔한 아반떼MD-저도 신차로 운용했었지만-보다 무릎 공간이 조금 좁은 대신,
머리 공간이 더 넓고 방석 높이가 더 높아 공간이 더 넓고 시야가 좀 더 트인 개방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제 가족들과 지인들은 이 점을 높이 평가하고, 동승할 때는 이러한 장점을 매우 즐겁게 즐기곤 합니다.
그러나...
해치백과 수동미션을 극도로 싫어하는 한국 문화권에서 해치백 수동 오너로서 이해받는 건 잠시면 되지만,
특이한 개성으로 인식되며 가정과 사회를 위한 성실한 동력으로서의 자질을 의심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반문해봅니다.
평범한 가정과 사회의 동력기관으로서 자신을 억누르며 살아감이 과연 절대적으로 옳은 일인가?
꼭 중형 이상의 세단이나 SUV여야만 하는가? 꼭 오토여야만 하는가?
모두가 함께 하는 자리에, 자신의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함께할 자격이 없어지게 되는 건가?
사회의 분위기를 해하는 반란분자라도 되는 건가?
 

1.Garage_01_EngOil.jpg

▲ 이번 엔진오일은 쉐이퍼 수프림 9000 5W30으로 다시 복귀했습니다. 출퇴근과 업무용(이라지만 종종 와인딩 여건...)으론
과스펙일지 모르나, 여름철 2~3인 승차 및 화물 적재 상태에서 에어컨까지 켜고 오르막을 내달리는 여건에서 허벅지로 올라오는
엔진 노이즈 부담은 꽤 적게 느껴지네요. XD 베타 2.0 탈 때의 체감 효과는 최고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특정 국가에 거주하면서, 그 나라의 문화적인 특성을 거부하면서 살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수용할 것은 수용하며 젖어들어가는 자세가 분명 필요하지요.
하지만, 조금 다른 형태를 갖는다고 해서 특이하게 바라보고 배척해서는 안 된다고 굳게 믿습니다.

그리고, 그 문화권에서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잘못되었다고 외칠 권리가 분명 있다고 생각합니다.
잘못되었다는 외침은 주의 깊게 듣는 자세도 분명 필요하다고 봅니다.
 

2.Garage_02_ExhaustRepair_01.jpg

최근 몇 년간.
국내의 식당들을 관심있게 돌아보곤 했습니다.
안타까운 현실을 하나 발견했습니다.
정말 성심성의껏 음식을 준비하여 정말 맛있는 음식을 내는 식당들이 오래 못 버티더라는 것이었습니다.
대충 만들어서 MSG 팍팍 치는 음식점들이 잘 나가는 흔한 모습들...
겉으로 쉽게 다가오는 것에만 너무 집중하고 있는 건 아닌지.
내면보다 더 빠른 만족감을 얻을 수 있는 주변의 이목에만 너무 연연하게 된 건 아닌지.
 3.Garage_03_ExhaustRepair_02.jpg

▲ 중통과 파이프간 용접부위의 크랙으로 배기가스가 누설되어 왔습니다. 튼실한 용접 작업으로 보완된 모습.

개인적으로, 수월한 성격은 아닙니다. 까칠합니다.
특히 제가 쓰는 물건은 새 것 조차 어느 하나 있는 그대로 쓰는 일 없이 무의식간에 뜯어고칠 정도입니다.
자동차의 경우, 중형 이상의 바디를 도저히 운전해내지 못하는 것, 기계식 스로틀을 못내 그리워하는 것.
운전 실력과는 별개로 오토미션의 작동을 방해로 느끼는 것...
이런 감각으로 직장에서 문서 작업에 섬세함을 한 푼 더하고 집안 일에서 감각을 더해가기도 합니다만,
같이 일하기엔 조금 피곤한 성격이죠 ㅋㅋㅋ 마 대충 좀 하면 될텐데.


자동차 생활에 있어서 제 색깔을 가장 잘 드러내는 키워드는 이 세 가지 입니다.

1. 해치백
2. 중량 대비 충분한 엔진
3. 수동변속기

이 세 가지만 충족되면 다른 건 바라지 않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

테드 카쇼를 통해 보았던 테드 회원 분들의 자동차 취향의 스펙트럼은 범우주급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 다양한 취향들이, 현실적으로 문제되지 않는 한 존중받을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제가 가진다면,
여전히 저는 철부지인 걸까요?

여하간, 테드의 수많은 회원 분들 본인과 가족 모두가 진정 행복한 카라이프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

개인적으로, 제네시스 쿠페도 아이가 어리고 불편을 느끼지 않는다면 패밀리카가 될 수 있다고 봅니다.
대기업 회장이 LPG 수동 경차를 타고 나타나는 모습이 어색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profile